인생의 빅피처를 그려라.jpg

일본의 한 공익광고 중에 「어린이 재단 후원자(Suport The Children's Foundation」를 모집하는 광고가 하나 있습니다. 일본의 한 초등학교 미술시간에 그 반을 담임하는 여선생님은 학생들에게 "오늘은 여러분 마음속에 생각나는 걸 그려 보세요"라고 말합니다. 아이들은 만화 캐릭터를 그리기도 하고, 예쁜 토끼를 그려 상상력을 발휘해 분홍색 털로 옷을 입혀주기도 하고, 작은 집게벌레를 도화지에 가득하게 실제보다 수십 배 큰 크기로 그리기도 했습니다. 어린아이들의 창의력이 맘껏 발휘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선생님은 어떤 남자아이가 열심히 그리고 있는 도화지 앞에 멈춰 서게 됩니다. 그리곤 선생님의 눈동자가 흔들리고 걱정스런 눈빛으로 아이와 그 아이의 그림을 바라봅니다. 미술시간이 끝나고 선생님은 그 아이의 그림을 교무실로 가져와 다른 선생님들에게 보여주기도 하고, 그것이 도대체 무슨 그림인지, 또 어떤 의미가 있는지, 왜 이 아이는 이런 그림을 그렸는지, 혹시 이 아이에게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심각하게 고민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그 아이가 쉬지 않고 열심히 그리고 있었던 것은 하얀 도화지를 온통 검은색으로 칠하는 거였습니다. 그 하얀 도화지는 새까만 크레파스의 흔적 외에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소년은 아이들이 모두 돌아간 이후에도 책상에 앉아 계속 하얀 도화지를 검게 칠하는 일에 몰두했고, 집에 도착해서도 자기 방에 들어가 여전히 그 일에 몰두했습니다.

선생님은 그 소년의 집에 방문해 부모님에게 그와 같은 여러 장의 그림을 보여주었고, 부모님 역시 '우리 아이에게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깊은 수심에 잠기게 됩니다. 그래서 부모님은 소년을 데리고 정신과의사를 만나 상담을 받게 했습니다. 의사는 "뭘 그린 거니? 말해 줄 수 있니?"하며, 소년에게 질문을 하기도 하지만, 답을 얻지 못합니다. 그래서 아동심리학적으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박사들이 동원되어 답을 찾아내려고 하지만 오리무중입니다.

결국 소년은 정신병원 병동에 입원하게 되는데 하지만 소년은 병실에서도 손에 새까만 색연필을 묻혀가며 동일한 그림에 몰두합니다. 병원의 의료진도 답을 찾을 수가 없었고, 부모도 사랑하는 아들의 정신적인 부분에 왜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소년의 담임선생님은 방과 후 아이들이 모두 돌아간 이후 정신병동에 입원해 계속 결석 중이었던 소년의 책상에 앉아 깊은 생각에 잠겨 있었습니다. 그러다 책상 서랍에서 퍼즐 한 조각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 퍼즐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중에 순간적으로 선생님의 머리를 스치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그리곤 병원으로 달려가 의료진들과 함께 큰 강당에서 그 아이가 그 동안 계속해서 그리고 있었던 수십 장의 검게 칠해진 도화지를 퍼즐 맞추듯이 맞춰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광경이 어른들의 눈앞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그것은 소년이 그리고 싶은 큰 그림(Big Picture)이었던 '고래(a whale)'였던 겁니다. 소년은 작은 도화지에 다 담을 수 없었던 큰 고래를 실제 크기로 그려보고 싶었던 겁니다.

그리고 이 광고의 마지막 화면에는 "아이의 잠재력을 키워주는 데는 어른들의 상상력이 필요합니다"라는 문구로 마무리하게 됩니다.
때로는 어른들의 획일화되고 굳어진 사고의 틀이 아이들의 상상력을 가로막을 때가 있을 수 있다는 겁니다. 자라는 아이들은 백지와 같아서 그 백지에 어ㄸ너 것을 그리든지 그대로 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어른들이 환경 때문에 포기하고, 능력 때문에 포기하고, 실패의 두려움 때문에 포기해 버린 어떤 정형화된 안전한 틀에 가두어 두면 아이들은 그 이상의 삶을 살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밀리언셀러의 저자인 전옥표 씨는 2013년에 발간한 「빅픽처를 그려라」라는 책의 프롤로그에서 이 공익광고를 소개해서 이 광고가 유명해 졌는데, 그 책에서 이런 말을 남깁니다. "당신은 지금 인생의 가장 어둡고 새까만 부분을 칠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 그리는 어두운 시간들이 큰 그림의 일부라고 믿고 끝까지 노력한다면 언젠가 커다란 고래를 완성할 것입니다"

한 해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거 같은데, 벌써 11개월이란 세월이 휙~하고 지났습니다. 그리고 한 해를 마감하고 새로운 한 해를 준비해야하는 시기가 벌써 되어 버렸습니다. 올 한 해 동안 여러분이 생각하고 계획했던 일들이 실패했을 수도 있습니다. 재정적인 면에서, 시간적인 부분에서 많이 손해를 본 거 같은 생각이 들 수도 있습니다. 어쩌면 내 인생에 있어 가장 어둡고 새까만 부분을 칠하고 있는 기간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기억하십시오. 그 실패의 자리, 그 절망의 자리, 내 인생의 밤과 같은 그 시간일 지라도 당신의 인생의 큰 그림의 한 부분이 칠해지고 있었던 겁니다. 아직 그림이 다 완성되지 않았습니다. 그 실패와 슬픔이 내 인생의 모든 것이라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우리나라의 인구가 5천만 명 정도 되는데, 그렇다면 5천만 명의 인생이 다 각각 다른 삶을 살고 있는 겁니다. 남들과 똑같지 않다고 해서 실패한 인생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나보다 빨리 간다고 해서 그는 성공한 것이고, 나느 그와 비교해 실패한 인생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어쩌면 굴곡이 심할지라도 내가 더 독특하고 흥미로운 특별한 인생을 지금 그려가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을 향한 인생의 큰 그림이 있음을 믿으시길 바랍니다.

큰 꿈이 있다면 시련도 오기 마련입니다. 여러분 앞에 시련이 왔다고 낙심하지 마십시오. 여러분 인생의 빅픽처 앞에 당연히 거기에 걸 맞는 시련이 온 것뿐입니다. 수학자들은 실패를 '확률'로 말합니다. 과학자들은 실패를 '실험'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믿음의 사람들은 실패를 '과정'이라고 믿는 것입니다.

우리는 내 인생의 빅피처를 바라봐야 하는 겁니다. 지금그게 실패가 아니라, 우리 인생의 가장 어두운 밤 같이 느껴지는 순간이라 할지라도 큰 그림의 한 부분일 뿐이라는 겁니다. 성경에 보면, 요셉은 노예로 팔려가고 죄수로 감옥에 가는 시간이 있었고, 모세 역시 40년간의 광야생활이 필요했고, 다윗에게도 수년간의 도피생활이 있었고, 다니엘에게는 어린 시절 전쟁의 포로기간이 있었던 것은 그런 과정을 통한 하나님의 큰 그림이 완성되어가고 있었던 겁니다.

지금 가장 어둡고 새까만 부분을 칠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당신을 향한 인생의 빅픽처는 오늘도 완성되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시련 앞에 낙심하지 마십시오. 지금 당신을 향한 거대한 빅피처(Big Picture)는 완성되어가고 있습니다.

이야기 '샘'은 세부교민들께 깊은 숲 맑은 옹달샘의 시원하고 청량한 샘물 한모금 같은 글을 전해드리고픈 바람을 담은 김제환(광명교회 담임목사)님이 집필해 주고 계십니다.
  • 카카오링크
댓글 달기.
세부인의 모든 정보 및 이미지의 저작권은 세부인 또는 게시물 작성자에게 있으므로 무단사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