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부-공항-11월부터-공항-이용료-750페소.jpg

오는 11월 1일부터 민간 업체가 운영을 맡게될 막탄-세부 국제 공항(MCIA)의 여객 서비스 요금(passenger service charge, PSC)이 오른다.

막탄-세부 국제 공항 공단(MCIAA)은 지난 금요일 마닐라에서 회의를 열어 여객 서비스 요금의 인상을 결정했다. 공항 이용료(terminal fee)라고 알려진 승객 서비스 요금은 11월 1일부터 국제선은 기존의 550페소에서 750페소로 200페소가 오른다.
국내선은 기존의 200페소에서 220페소로 20페소가 인상되지만 2016년 1월 1일부터는 300페소로 오르도록 예정되어 있다.

인상될 여객 서비스 요금 750페소 중 25%인 181페소는 공항을 위탁 경영하게 될 민간 업체 GMR 메가와이드에 분배된다. 필리핀 민간 항공 위원회와 항공사들은 승객 서비스 요금을 항공권 값에 포함해서 징수하게 된다.

GMR 메가와이드는 입찰에서 144억 페소를 납부하고 25년 동안의 위탁 경영권을 따 냈으며 175억 페소를 들여 제2터미널을 지을 예정이다. 납부된 144억 페소는 은행에 예치되어 있으며 이의 사용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공항 공단 사장 빌라레떼는 막탄 워터프론트 호텔에서 열린 공공 청문회에서 터미널의 운영을 민간 업체에 넘김으로써 공단의 수입이 10억 페소 줄어 들게 되어 이를 보충하기 위해 여객 서비스 요금을 인상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공항 공단은 승객 서비스 요금의 인상을 정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인상 반대자들과 100페소만 올리자는 주장이 있어 이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교통 통신부와 막탄-세부 국제 공항 공단 및 관련 기관들은 한번 더 회의를 열고 여객 서비스 요금의 인상을 최종 결정하게 된다.


(출처 : Sun Star Cebu)

  • 카카오링크
댓글 달기.
세부인의 모든 정보 및 이미지의 저작권은 세부인 또는 게시물 작성자에게 있으므로 무단사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