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띠끼 월 & 산호초 군락.jpg 일시 : 2017.11.26 첫번째 다이빙
시야 : 15미터 내외
수온 : 29도
위치 : Enjoy Cebu Diving Center House Reef(KONTIKI)
웨이트 : 4파운드(약 2킬로), 0.5밀리 스킨수트, 후드 착용
입수시간 : 오전 8시, 공기 200bar
출수시간 : 오전 8시 45분
최대수심 : 30미터(평균수심 15미터)
안전정지 : 11미터 90초, 5미터 3분
다이버 : 다이버 로그수 50회 2인, 강사 및 스펩 2인
목적 : 이른 아침이면 인조이세부 다이빙 센터가 위치한 꼰띠끼 앞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전갱이떼 감상, 꼰띠끼 월(수중절벽)의 자랑인 부채산호와 간혹 만날 수 있는 프로그 피쉬(Frogfishes) 찾기


막탄 마리바고 제이파크 리조트 뒤편으로 위치한 꼰띠끼(Kontiki) 바다는 필리핀 현지 다이버 그리고 유럽 다이버들에게 무척 사랑받는 다이빙 포인트, 꼰띠끼 월이 자리잡고 있다. 물론 한국 다이버들에게도 사랑받는 명소다. 필자가 몸담고 있는 인조이세부다이빙센터가 이곳에 둥지를 튼 이유도 열걸음만 걸어나가면 만날 수 있는 이 천연의 다이빙 포인트를 갖춘 꼰띠끼 바다에 반해서다. 오늘 우리는 인조이세부다이빙의 앞마당, 꼰띠까 포인트를 샅샅이 탐험할 예정이다.

오늘 다이빙 목적으로 밝혔던 전갱이 떼는 매일 관찰할 수 있지는 않다. 대체로 7월 초부터 나타나기 시작해 11월 초경 어디론가 이동한다. 그리고 수심 20미터부터  관찰할 수 있는 부채산호는 예전에 비하면 색깔이 덜 화려하지만 그래도 군락이 형성되어 있을 만큼 화려하다. 또한 수심 18미터에서 25미터 지점에 형성되어 있는 스펀지(Tube Sponge) 산호를 잘 관찰하면 운이 좋은 날 막탄에서는 좀처럼 구경하기 힘든 플로그 피쉬를 만날 수 있다.

오늘 우리는 평소보다 이른 아침 다이빙을 준비하였다. 전갱이 떼는 이른 아침 자주 그리고 많은 개체수를 보여주며 군무를 하기 때문이다. 모알보알에서나 볼 수 있었던 전갱이 군무를 막탄에서도 볼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한 일이다. 다이빙을 사랑하는 다이버에겐 행운이기도 하다.

앞서 최대 수심을 제시했던 것과 같이 오늘은 딥(deep) 다이빙을 해야 했다. 레크레이션 다이빙에서 딥 다이빙이란 18미터 ~40미터까지를 말하지만, 30미터 이하 40미터까지의 다이빙은 딥 다이빙 스페셜 티(교육)을 별도로 받는 것을 권장한다.

우리는 항상 다이빙 전 다이빙 포인트에 대한 설명(Briefing)을 진행한다. 꼰띠끼는 Wall(절벽)이 시작되는 약 수심 10미터 내외까지는 모래경사지이다. 이후 직벽에 가까운 Wall이 형서오디며 바다는 위치에 따라 다르지만 수심 40미터 이상 깊다. 우리는 입수 후 바다를 보며 하강할 것이며, 수심 20미터 지점에서부터 천천히 하강을 늦추면서 화려하게 활짝 핀 부채 산호를 감상할 것이다. 최대 수심 30미터 지점에서 멋진 산호와 커플 사진 촬영을 한 후 서서히 상승해서 스펀지 산호에 숨어 있는 플로그 피쉬를 찾을 것이며, 이후 10미터 지점까지 상승해 어마어마한 전갱이 떼의 화려한 군무를 감상 할 것이다.

바다에도 계절이 있습니다. 수온을 확인하면 더욱 정확히 계절의 변화를 알 수 있겠지만, 꼭 수온이 아니더라도 산호의 색깔만 봐도 바다 속 계절을 실감할 수 있어요.

여러분도 막탄 바다의 화려한 산호를 관찰하면서 세부 계절의 변화를 즐겨보세요. 다음회엔 꼰띠끼 바다의 아름다움을 더 구체적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글 : 김성국
본 칼럼은 건강하고 액티브한 당신의 Cebu Life를 응원하는 김성국(PADI DIVE CENTER #25984, Enjoycebudiving) PADI 트레이너가 집필하고 있다.
  • 카카오링크
댓글 달기.
세부인의 모든 정보 및 이미지의 저작권은 세부인 또는 게시물 작성자에게 있으므로 무단사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